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0.0℃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3.3℃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5.4℃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북교육청, 학교 소규모 시설공사 업무부담 덜어준다

학교시설공사지원단 운영… 추정금액 기준 5,500만원 이하 사업

 

 

 

 

전라북도교육청이 학교 소규모 시설공사 업무부담 경감에 나선다.

 

도교육청은 단위학교 시설공사 계약분야의 전문성을 신장하고, 시설공사 계약에 대한 업무부담 경감을 위해 ‘2023년 학교시설공사지원단’을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학교 현장 중심 소규모 시설공사 지원시스템 구축을 통해 학교 업무를 경감하는 것은 물론 예산 낭비 요인을 차단하고 집행오류를 예방해 공사품질을 향상하기 위한 목적이다.

 

학교시설공사지원단은 건축·조경·전기·기계 등 시설직 퇴직공무원으로 구성돼 학교에서 발주하는 시설사업의 원가계산서 검토, 공사진행 상황, 공사 마무리, 대가 지급 서류검토 등 신청에 따라 2회까지 지원한다.

 

지원단 도움을 희망하는 학교는 도교육청 홈페이지(재무과-업무마당-학교시설공사지원단)에서 신청하면 된다.

 

도교육청은 학교의 신청을 받아 지원단을 매칭해 주고, 학교와 지원단이 방문일정 등을 협의한 후 현장 지원을 진행하게 된다. 추정금액 기준 5,500만원 이하 사업이다.

 

한편 학교시설공사지원단 운영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학교시설공사지원단을 활용한 학교 총 114교 중 만족도 조사에 참여한 68교의 만족도가 평균 90%를 웃도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원단 운영으로 도움이 된 분야로는 미비한 부분 보완(39%), 원가계산서 이해(32%), 전문지식 습득(14%) 등을 꼽았다.

 

김형태 재무과장은 “교육청의 단위학교 지원 기능을 강화하고, 전문가 지원을 통한 예산낭비 요인 제거로 전북교육행정의 신뢰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도 공무원, 전북형 특례발굴에 ‘올인’
전북도는 2024년 성공적인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을 위해 전 청원 역량 결집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북도는 30일 도청 공연장에서 전 실국 공무원을 대상으로 전북특별자치도에 대한 교육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2023년 첫 청원 소통의 날, 정갑영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회장의 특강에 이어 진행된 이번 교육은 전북특별자치도법이 지난 1월 17일 공포된 시점에서 특별자치도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특례 발굴 역량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교육은 전북연구원 이성재 선임연구위원이 강사로 나서 ▲전북특별자치도의 추진배경과 의미, ▲달라지는 점과 변화되는 미래상, ▲추진 과제 및 방향 등을 설명했다. 특히 전북의 특성을 반영한 차별화된 특례 발굴에 초점을 맞춰 전 공무원이 소명의식을 갖고 새로운 전북의 청사진을 그리는 데 앞장설 수 있도록 교육했다. 앞으로 도는 시·군 공무원을 대상으로도 특례 발굴 역량 강화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도민들의 특별자치도에 대한 인지도 제고와 공감대 확산을 위해 홍보콘텐츠 제작·배포와 설명회도 가질 예정이다. 도는 1년 앞으로 다가온 전북특별자치도의 성공적 출범(’24.1.18.)을 위해 비전 설정과 특례 발굴에 속도를 더하는 한편, 타당성 있는 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