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9℃
  • 구름많음강릉 8.7℃
  • 구름많음서울 11.2℃
  • 흐림대전 11.8℃
  • 흐림대구 12.6℃
  • 흐림울산 10.9℃
  • 흐림광주 11.8℃
  • 흐림부산 11.2℃
  • 흐림고창 9.4℃
  • 제주 10.8℃
  • 구름많음강화 8.1℃
  • 구름많음보은 11.5℃
  • 흐림금산 11.4℃
  • 흐림강진군 11.4℃
  • 흐림경주시 11.6℃
  • 흐림거제 11.3℃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공공기관 추가 전북 이전' 촉구 공동성명 발표

○ 전북도·여-야 전북 국회의원 10명 모두 결의 성명

○ 한국투자공사·7대 공제회·농협중앙회·한국마사회 등 우선배치 촉구

○ “도민들과의 약속, 정부가 당당히 응답할 차례다”한목소리


전북도와 전북 여·야 국회의원들이 한국투자공사를 비롯해 7대 공제회, 농협중앙회, 한국마사회의 전북이전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관영 전북지사와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 정운천 국민의힘 전북도당위원장 등 지역구 국회의원 10명은 17일 국회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공공기관 전북 추가이전을 강력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최근 기금운용본부의 서울 이전설이 제기되면서 정부의 균형발전 의지에 대한 도민들의 불신이 확산되고 있다”며 “서울 이전설의 기저에는 중앙 중심의 편협한 사고와 시대착오적인 편견이 깔려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 이전설이 사실이 아니고 정부의 균형발전의 의지가 진실하다면 이제 정부가 당당히 응답할 차례다”며 “도민에게 한 약속을 기억하며 전북의 특성에 맞은 공공기관 이전을 결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북이 ‘어디서나 살기좋은 지방시대’의 선두주자가 되길 염원하는 도민의 희망을 담아 “금융중심지로의 도약을 위한 한국투자공사와 7대 공제회, 농생명산업수도 실현을 위한 농협중앙회, 말산업 특구 내실화를 위한 한국마사회의 전북 이전을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전북이 요구하는 공공기관의 우선 배치는 국토 불균형 해소와 전북 도민들과의 약속을 이행하는 첩경이 될 것이다”며 “이들 기관의 전북 배치가 실현될 때까지 뜻을 굽히지 않겠다”고 천명했다.

 

이에 앞서 열린 조찬간담회에서 김관영 전북지사는 “국가 균형발전의 중점 과제이자 전북 지역발전의 중대 현안인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촉구하기 위해 모인 이 자리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우리의 뜻을 더욱 모으고 강력한 의지를 펼쳐 나가자”고 강조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서 교육감, 초교 신입생 입학 축하 교육환경 개선 약속
서거석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교육감이 새 학기 첫날인 4일 전주양현초등학교(교장 경명곤)를 찾아 신입생들의 입학을 축하하고 학부모들에게 교육환경 개선을 약속했다. 서거석 교육감은 이날 입학식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학교에 첫발을 내딛는 신입생들을 교문 앞에서 맞이하며 힘찬 학교생활을 응원했다. 입학식 이후에는 학교 현안과 관련한 대화를 나누는 학부모 간담회에 참석해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 학교 측과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전주 혁신도시 내 60학급 규모의 전주양현초는 전북교육청이 지난해부터 초등학교 저학년의 학교생활 적응을 돕고 과밀학급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추진하고 있는 대표적인 학교 중 하나다. 전북교육청의 학급당 학생 수 감축 노력으로 전주 에코시티와 혁신도시, 효천지구 내 7개 학교를 제외한 모든 학교의 1~2학년 교실에 학생 수 20명 배치 기준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 기준을 적용받지 못한 7개 학교 가운데 전주양현초와 전주온빛초, 전주만성초 등 3개교에 유휴 공간이 확보되면서 올해 1학년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이 가능해졌다. 전북교육청은 학생들이 여유로운 교실 환경 속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교육여건 개선에 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