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1℃
  • 구름조금강릉 9.7℃
  • 구름많음서울 11.5℃
  • 구름많음대전 12.6℃
  • 흐림대구 13.9℃
  • 구름많음울산 13.0℃
  • 연무광주 12.2℃
  • 연무부산 11.3℃
  • 흐림고창 11.7℃
  • 흐림제주 13.1℃
  • 구름많음강화 8.8℃
  • 구름많음보은 11.7℃
  • 구름많음금산 12.6℃
  • 흐림강진군 12.2℃
  • 구름많음경주시 14.3℃
  • 흐림거제 12.1℃
기상청 제공

진안뉴스

운일알반일암 투신/성수면 주민 말다툼끝 사망사고 발생

 

 

휴일인 19일 진안군 주천면 운일암반일암 구름다리에서 50대 남성 A씨(53)가 다리 난간을 넘어 투신해 숨졌다.

진안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3분께 대전에 사는 A씨가 어깨 높이의 난간에 뒤로 올라가 계곡으로 떨어졌다는 것이다.

CCTV영상을 보면 주변에 아무도 없고  스스로 난간을 넘어 떨어지는 장면이 확인됐다.

A씨는 본적이 김제로 알려졌으며 대전에 살면서 직장인으로 일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운일암반일암 구름다리는 진안군이 총사업비 46억5000여만원을 들여 주천면 명도봉과 명덕봉 사이에 길이 220M, 폭 1.5M, 높이 80M 규모로 건설했다.

 

 

또  20일 이른 아침에는 진안군 성수면에서 마을주민들끼리 관정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59년생 B씨가 55년생 C씨를 숨지게 했다.

숨진 C씨는 현재 부검을 위해 광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이들 사건에 대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서 교육감, 초교 신입생 입학 축하 교육환경 개선 약속
서거석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교육감이 새 학기 첫날인 4일 전주양현초등학교(교장 경명곤)를 찾아 신입생들의 입학을 축하하고 학부모들에게 교육환경 개선을 약속했다. 서거석 교육감은 이날 입학식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학교에 첫발을 내딛는 신입생들을 교문 앞에서 맞이하며 힘찬 학교생활을 응원했다. 입학식 이후에는 학교 현안과 관련한 대화를 나누는 학부모 간담회에 참석해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 학교 측과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전주 혁신도시 내 60학급 규모의 전주양현초는 전북교육청이 지난해부터 초등학교 저학년의 학교생활 적응을 돕고 과밀학급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추진하고 있는 대표적인 학교 중 하나다. 전북교육청의 학급당 학생 수 감축 노력으로 전주 에코시티와 혁신도시, 효천지구 내 7개 학교를 제외한 모든 학교의 1~2학년 교실에 학생 수 20명 배치 기준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 기준을 적용받지 못한 7개 학교 가운데 전주양현초와 전주온빛초, 전주만성초 등 3개교에 유휴 공간이 확보되면서 올해 1학년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이 가능해졌다. 전북교육청은 학생들이 여유로운 교실 환경 속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교육여건 개선에 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