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29 (수)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3.9℃
  • 구름많음대전 -0.4℃
  • 구름많음대구 2.7℃
  • 구름조금울산 1.2℃
  • 맑음광주 2.9℃
  • 구름많음부산 4.0℃
  • 맑음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10.4℃
  • 구름조금강화 -3.7℃
  • 구름많음보은 -2.0℃
  • 구름많음금산 0.0℃
  • -강진군 0.4℃
  • 구름조금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포토클릭

2023 진안홍삼축제! 첫날 풍경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도, 미래 신산업을 담은 금융중심지의 새 지도 그린다
전북도는 대통령 공약인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에 대한 타당성을 분석하고, 글로벌 금융시장의 미래 수요에 부합하는 자산운용, 디지털 금융모델을 비롯해 전북의 신산업인 이차전지, 재생에너지 등 지역 특성과 연계한 ‘전북 금융허브 종합개발 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본격 착수했다. 전북도는 28일 도청에서 천세창 전라북도 기업유치지원실장을 비롯한 금융 유관기관 및 관련 전문가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 금융허브 발전전략 및 마스터플랜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추진계획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 일시・장소: 2023. 11. 28.(화) 13:30~15:30, 전북도청 중회의실 용역의 수행기관은 2021년 금융위원회의 ’대한민국 지역특화 금융산업 발전방안 연구’을 수행한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선정됐으며, 2024년 12월까지 과업을 수행하게 된다. 주요 과업은 ▲글로벌 금융환경 여건 분석,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의 타당성 검토, ▲전북 금융허브의 주력부문 설정 및 발전전략 도출, ▲전북 금융허브의 종합개발계획 수립, ▲기대효과 등이며, 연구용역 수행 과정에서 국책연구기관, 학계, 금융기관, 지역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금융포럼을 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