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27.8℃
  • 흐림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7.2℃
  • 흐림강화 23.2℃
  • 구름조금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사람과사람들

진안서 나고 자란 임혜령 감독, 세계영화제에서 진안 알려

장편극영화'종' 제57회 미 휴스턴국제영화제 은상 수상

진안군을 배경으로 지역주민이 배우로 나서, 세계 영화제에서 호평 

임혜령, 박중권 감독, 장편극영화‘종’. 제57회 美 휴스턴국제영화제 장편극영화 부문 은상 수상

 

영화감독 임혜령(34, 진안군 정천면)씨가 제작하고 박중권(43, 전주시)씨가 연출한 영화‘종’( BELL)이 제57회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장편극영화 부문 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1961년 처음 열린 후 올해 57번째인 휴스턴 국제영화제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독립 영화제로 독립영화 제작자들의 의욕을 고취하고 영상 부문에서 탁월한 창의력을 발휘한 작품에 시상하기 위해 설립됐다.

 

은상을 수상한 영화 ‘종’은 2019년 영화 장편극영화 ‘경치 좋은 자리’로 데뷔한 임 감독이 진안을 배경으로 제작한 2번째 작품이다.

 

임 감독은 앞서 용담댐을 배경으로 한 영화‘경치 좋은 자리’로 지난 2019년 제52회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수상했으며 작품을 함께 제작한 박중권 감독이 ‘종’의 연출을 맡았다.

 

‘종’은 서울독립영화제 장편경쟁, 전북독립영화제 온고을장편부분, 무주산골영화제 창섹션에서 상영하며 다양한 곳에서 진안을 알리고 관객을 만나며 그 작품성을 널리 알렸다.

 

영화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자영업자인 주인공의 생계가 어려워지고, 얼마 전 숨진 남편 대신 치는 성당의 종을 울리는 것을 유일한 낙으로 살게 되는 옥순의 이야기를 담았다. 하지만 성당 신부는 종을 전자식으로 교체해 버리고, 옥순은 자신의 완벽한 크리스마스를 위해 종을 지키려는 과정을 담았다.

 

감독은 ‘종’을 절망을 희망으로, 죽음을 생명으로 변화시켜 가며 삶의 의지를 더욱 강하게 끄는 매개로 삼았다.

 

특히 이 영화는 임 감독의 고향이자 현재 삶의 터전인 진안군을 배경으로 전체 촬영됐으며 임 감독의 어머니가 주인공으로 출연하고 주민시네마스쿨 강사로 활동하며 만난 주민들을 영화배우로 기용해 현실에서 누군가 겪었을 것 같은 이야기를 담담하게 담아냈다.

 

임 감독이 어린 시절을 보낸 정천면과 진안 읍내, 120년의 한옥성당인 어은공소 등 진안 곳곳의 아름다운 풍경과 이야기가 영화 속에 담겼다.

 

프로듀서와 시나리오 등을 맡은 임혜령 감독은 “종은 어려운 시기에도 삶을 이어가게 하는 희망이라고 생각하며 진안에서 영화를 찍을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지역의 어르신들과 주민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김관영 도지사, 부안 지진 현지서 진두지휘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지진 발생과 관련 부안 현지에서 주민들의 빠른 일상 복귀는 물론 복구 절차 등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 재난안전대책본부장으로서 진두지휘하고 있다. 14일 전북자치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부안군청에서 권익현 부안군수를 비롯해 도와 부안군 재난대응 부서장들과 함께 피해상황 점검과 후속 절차 진행 등을 위한 협업 회의를 개최했다. 김 지사는 지진 발생일부터 현재까지 접수된 피해 신고는 물론 대처상황을 세부 항목별로 꼼꼼히 점검하며 “주민들의 안정적인 일상으로 복귀를 위해 후속 조치에 도와 군의 행정력을 집중하자”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피해가 접수되는 즉시 신속하게 안전점검을 실시해 피해주민들을 심리적 안정을 도운 뒤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긴급 복구와 임시거주지 등의 지원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또한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상태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는 점을 감안해 산사태 우려지역, 저수지, 도로시설 등 취약시설물에 대한 안전조치를 철저히 하고 예찰활동을 강화하는 등 사고 재발 방지에 대비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특히 “6월말부터 장마가 시작된다는 예보에 따라 피해지역 위주로 예찰을 강화하고 주민대피체계를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