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18.7℃
  • 서울 25.9℃
  • 대전 21.8℃
  • 대구 21.3℃
  • 울산 21.5℃
  • 광주 20.5℃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20.9℃
  • 제주 21.9℃
  • 흐림강화 23.8℃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0.1℃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0.3℃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포토클릭

 

 

.

 

꽃기린은 햇볕을 좋아합니다.

꽃이 항상 사시사철 피어 있고 자잘한 꽃이 아기처럼 참  예뻐요.

그래서 추운 겨울이지만 실내로 들이질 않고  베란다 창쪽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자리잡아 모셔 놓았더랬지요.

춥다보니 베란다에도 자주 나가질 않고 물도 자주 안 주었는데,  꽃기린 옆 구석 자리에 신기하게도 뾰족하게 새순이 올라오더니 점점 커지는 게 있더라고요. 이게  '참 추운데 풀이라니, 역시 잡풀은 질기구나' 라고 생각했죠.

 

자라던가 말던가 뽑아내지는 않았어요. 추위에 뿌리내린 그 생명력이 안타까워서리. 

어느날 가만 보니 시골서 보던 들깨 나무 쌈 싸먹던  바로 그 잎인거예요.  게으른 주인 탓에  들깨는 늘 지친 어깨를 늘어뜨린 채 괴로운 듯  허우적거리고..... 

'추운데 누가 물을 자주 준담!'

암튼 그러려니 했어요.  그 구석에서 뭘 먹고 자라는지 제법 줄기가 튼실해지더니  어느날  거기에  꽃이 진 봉오리와 열매가  달려 있어요.

   .

 

깜짝 놀라서  물을 주기 시작합니다.  향긋한 깻잎 냄새가 풍겨 나오죠. 

들깨가 채 익지 않은 하얀 것과  익어서 갈색이 된 것들이 위 아래 층에 마주보고 매달려 있네요. 예전에  들깨는 쌈지 속에 쌓여 있는 것을 도리깨로 두드려 터는 것이라고 알고 있었는데  얘네들은 금방이라도 씨앗을 떨굴듯이 말입니다.

 

추운 겨울을 이기느라 형편없이 된 꽃기린과  열매를 키우느라 고생한 들깨,!

같은 공간에서 서로 모르는 것들끼리 꽃 피우고 열매를 맺고.....

사람들 같았으면 어땠을까요.

만물의 영장인 인간으로서 과연 자연과 살아있는 것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지,  사람들과는 어떻게 지내야 할까  생각합니다.  

베란다 창가에  내버려둔 채  춥다고 소홀했던  지난 겨울 (사실은 너무 추운 어느날! 창가에 바짝 둔 꽃기린이 얼어 가지고 잎이 낙옆처럼 돼 있었는데 사진찍느라 털어 냄,)  돌이켜보니 그들에게 새삼 미안해지네요.

                                                                        -편집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