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2℃
  • 구름많음강릉 21.3℃
  • 박무서울 21.9℃
  • 박무대전 22.0℃
  • 박무대구 21.8℃
  • 박무울산 19.8℃
  • 박무광주 21.2℃
  • 구름많음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19.8℃
  • 흐림제주 22.1℃
  • 맑음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0.1℃
  • 흐림강진군 21.2℃
  • 구름많음경주시 19.0℃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무주뉴스

배냇소 10두까지 지원!

- 순수 군비(4억 원)로 지원


- 5월 24일까지 신청하면 심의 거쳐 지원

- 농가소득 향상 및 반딧불 한우산업 육성 기대

 

무주군이 한우번식 기반 조성과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추진 중인 배냇소 지원 규모(두수)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지 5두 지원하던 것을 농가당 최대 10두까지 지원(군비 4억)할 예정으로, 50두 이하의 한우 사육규모를 가진 농가 중 배냇소 입식이 가능한 농가가 대상이다.

 

신청은 5월 24일까지로 배냇소 대부 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 작성해 각 읍면사무소에 제출하면 된다.

 

무주군청 농축산유통과 축산팀 최종운 팀장은 “50세 이상의 다문화가정, 한부모가정, 차상위계층 등 사회적 약자들을 우선 배려해 지원할 방침”이라며

 

“경매시장 가격 등을 고려해 입식할 예정으로 농가에서는 지원받는 날로부터 30개월 이후 시장에서 거래되는 생후 6개월 령 암송아지 가격에 해당하는 금액을 대부받은 두수대로 군에 상환하면 된다”라고 밝혔다.

 

 

 

배냇소 지원사업은 고령화된 농촌에 생산적인 일감을 지원해 활력을 심고 반딧불 한우 사육기반을 확대해 농가소득을 키운다는 취지에서 지난 2008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지난해까지 총 사업비 21억 원을 들여 3백여 농가에 1천여 두를 지원해 왔다.

 

농가들은 “갈수록 농사짓기도 힘들고 경제적으로도 어려워서 개인적으로는 소 한 마리 사기도 사실 엄두가 나질 않는데 배냇소가 힘이 많이 된다”라며 “다 해봐야 몇 마리 안 되지만 희망을 키운다는 생각으로 정성껏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