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6℃
  • 맑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4.1℃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6.3℃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4.6℃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무주뉴스

무·진·장 찾아가는 청년정책 소통학교 무주에서 열려

동부권 청년들 목소리 청취, 다양한 사업 발굴 취지

- 권역별 순차적 운영, 지역청년 간 네트워크 형성

- 지역현안 공유와 현장 소통 통한 정책수렴 기회 마련

- ‘지역 청년 현장 목소리 청취, 정책 반영하겠다’

 

동부권역 찾아가는 청년정책 소통학교가 4일 오후 무주에서 열려 눈길을 끌었다. 전라북도와 전북청년허브센터((재)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 박광진)주최로 이날 오후 무주군농업기술센터에서 2021 동부권(무주, 진안, 장수) 찾아가는 청년정책 소통학교가 마련됐다.

 

이날 무주군에서 진행된 청년정책 소통학교는 무주군을 중심으로 진안군과 장수군의 지역청년들, 청년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지역현안을 발굴하고 공감 정책을 제안하는 행사로 전주 · 완주권 소통학교에 이어 두 번째다.

 

제6기 전라북도 청년정책 포럼단, 지역청년 활동가, 청년기관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여한 이날 행사는 황인홍 무주군수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박광진 센터장이 동부권역(무주 · 진안 · 장수) 청년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는 장이 됐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이번 소통학교를 통해 동부권 청년들이 한 자리에 모여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지역 청년들의 현장 목소리에 집중해 청년 수요를 반영할 정책 발굴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전북청년허브센터) 박광진 센터장은 “권역별 청년정책 소통학교의 순차적 운영을 통해 청년들과 소통하며, 지역 청년들의 정책 참여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꾸준히 발굴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운영된 ‘찾아가는 청년정책 소통학교는 지역 청년간 소통강화와 다양한 청년정책 제안을 위해 도내 5개 권역을 순회하는 행사로, 올해는 청년 관련 현안발굴과 공감정책 제안 및 발표 등 한층 강화된 프로그램을 갖고 권역별 찾아가는 행사를 추진 중이다.

 

한편, 찾아가는 청년정책 소통학교는 오는 7월말까지 동남권역(남원시), 서남권역(정읍시), 새만금권역(김제시) 순으로 지역 청년들과 소통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