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8.4℃
  • 맑음서울 5.8℃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6.6℃
  • 맑음울산 8.0℃
  • 구름많음광주 8.0℃
  • 맑음부산 9.9℃
  • 구름많음고창 6.8℃
  • 구름많음제주 14.4℃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6.1℃
  • 구름조금거제 10.8℃
기상청 제공

포토클릭

진안 마이산엔 여름꽃 능소화가...

 

이야기

임금의 하룻밤 성은을 입어 빈이 되었으나 후궁들의 시기로 궁궐의 깊은 곳으로 밀려난 채 한번도 찾아주지 않는 님을 기다리며 상사병으로 죽은 소화!

임금을 담장 너머라도 보고싶어 하던 소화의 유언으로 '능소화' 라 불렀다 하는 슬픈 전설을 지닌 꽃!

복숭아빛 뺨에 아름다운 자태를 지녔던 소화의 애달픈 영혼이 투영된 듯 처연하고 화사한 이 꽃은 중국이 원산지, 임금도 소화도 중국인이겠지!

소화의 한이 독이 되었을까! 꽃의 충에는 독이 있다고...

 

 

지금 진안 마이산엔 여름꽃 능소화...

한여름 쨍한 햇살 아래 꽃과 잎의 대비가 주는 선명한 색감과  동양적인 정취가 낯설지 않다. 높다란 바위벽을 타고 오르다 기와 지붕에 살포시 기대고 내려앉은 듯한 풍경은 마치 앳된 소녀처럼 청순하고 애잔한 느낌을 주며, 주변의 바위나 고목 등 어느 것과도 겉돌지 않는 조화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1985년 마이산 탑사에서 심은 이 능소화는 마이산 남부 암마이봉 절벽을 타고 35m 높이까지 자라 매년 6~8월이면 1만여 송이의 꽃으로 응답한다.

마이산은 암마이봉(687.4m)과 수마이봉(681.1m)으로 이루어졌으며 말의 귀 모양을 하고 있다. 세계 최고 권위의 여행안내서인 프랑스 미슐랭그린가이드에서 별 세개 만점을 받았고, 마이산 탑사는 미국 CNN방송이 선정한 ‘한국의 가장 아름다운 사찰 33곳’ 중 한 곳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 요즘 같은 혹서기에 아름다운 작품을 위해 고생하신 진안군 관계자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라북도가 쏘아올린 축포…건축문화 축제 오늘 팡파르
제22회 전라북도 건축문화제 오프닝 행사가 19일 한국 소리문화의전당 전시장에서 열리며 건축문화 축제의 장을 열었다. 2000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22돌을 맞이한 전라북도 건축문화제는 오는 24일까지 한국 소리문화의전당 전시장과 온라인 전시를 통해(www.jbaf.or.kr)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시상식 등 대중이 모이는 대면행사는 개최하지 않고, 오프라인 전시로만 관람객을 맞이한다. 올해 주제는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삶의 방식인 문화의 하나인 건축이, 후대에 물려줘야 할 가치로써 중요한 역할을 하자라는 의미의 ‘건축! 문화로 시대를 열다’이다. 건축문화제 전시에는 전라북도 건축문화상 공모 수상작 46점, 한‧중‧일 건축사들의 우수작품, 서울시 건축문화제 특별교류전, 공공건축 작품전, 전통건축 한옥모형 기획전시, 건축드로잉 작품 등이 전시된다. 이날 오프닝 행사에는 공공분야 대상을 차지한 ‘전주 새솔유치원’을 비롯한 4개의 작품과 일반분야 대상 ‘카페 캔버스’를 비롯한 7개 작품에 대해 설계자와 건축주에게 각각 도지사 상장이 주어졌다. 아울러, ‘학생부문’ 대상을 차지한 ‘흔적은 거리를 통해서’, 금상 ‘째보선창, 현재의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