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흐림동두천 -14.9℃
  • 구름많음강릉 -3.4℃
  • 맑음서울 -9.3℃
  • 박무대전 -9.2℃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3.1℃
  • 맑음고창 -7.4℃
  • 구름많음제주 2.0℃
  • 구름조금강화 -11.3℃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대설(大雪), 눈과 관련된 지명 유래 설화 소개

-경기 광주 설원마을, 경기 이천 설성마을 지명 유래 소개

 12월 7일(화)은 '대설’로 일 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절기다.

한국문화원연합회는 대설을 맞아 눈과 관련된 지명 유래 설화들을 소개했다.

 

 

◇구슬아기가 눈 내리는 날 빠져 죽은 경기 광주 설원마을

 

 

옛날 경기 광주 초월읍 지월리 한 마을에 자식이 없는 부부가 살고 있었다. 어느 날, 부인의 꿈에 한 노인이 나타나 마을 앞을 흐르는 냇물에 다리를 놓으면 자식을 얻을 수 있다고 말해줬다. 노인의 말대로 하자 이윽고 부부는 딸을 낳았고, 부인이 빛을 내는 구슬이 자신의 배로 들어오는 태몽을 꿨기에 ‘구슬아기’라고 불렀다.

 

구슬아기가 장성해 어느덧 혼인을 앞두고 있던 날, 구슬아기 꿈에 옥황상제가 나타나 다른 이와 혼인하라고 명했다. 그러나 구슬아기의 부모는 옥황상제 말을 듣지 않고 혼례식을 강행했다. 여정의 중간쯤 이르렀을 때, 갑자기 돌풍과 함박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갑작스러운 돌풍에 구슬아기가 탄 가마는 다리 밑으로 떨어지고 말았고, 구슬아기는 그만 죽고 말았다.

 

이후 사람들은 구슬아기가 빠진 다리 아래의 웅덩이를 ‘가마소’라 부르고, 그 일이 있던 날이 눈 내리는 달밤이었다고 해서 마을 이름을 ‘설월(雪月)’이라 부르게 됐다. 이후 설월은 시간이 흐르면서 ‘설원’이 돼 설원마을이 됐다.

 

 

 

◇눈이 내린 곳을 따라 쌓은 경기 이천 설성마을

 

 

경기 이천 설성면의 마을 이름 ‘설성’은 마을 이름이면서 산의 이름이기도 하다. 이곳에는 두 가지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신라 때 한 장수가 죄를 지어 사형에 처해지게 됐다. 그를 아끼는 신하들이 왕께 장수를 살려줄 것을 간청하자, 왕은 사형 대신 장수에게 5일 만에 성을 쌓으라는 벌을 내렸다. 이에 장수는 흰 눈이 덮인 산속에서 성을 쌓았고, 왕은 장수를 측은히 여겨 죄를 용서해줬다. 이후 장수가 쌓은 그 성을 설성(雪城)이라 부르게 됐다.

 

또 다른 하나는, 옛날 어떤 임금이 왜구의 난을 피해 이천의 산중에 들어오게 됐다. 왕은 이곳에 성을 쌓으려 했는데, 이상하게도 성이 쌓일 자리로 돌아가면서 하얀 눈이 내렸다. 왕은 눈이 내린 자취를 따라 성을 쌓고, 성 이름을 눈 설(雪)자 성 성(城)자를 써서 설성이라 했다.

 

 

한국문화원연합회 개요

한국문화원연합회는 지역 문화 진흥을 위해 설립된 전국 231개 지방문화원을 회원으로 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특수법인이다. 지방문화원의 균형 발전과 상호 협조 및 공동 이익 증진 등을 위한 사업과 활동을 하고 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