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5 (수)

  • 구름조금동두천 9.1℃
  • 맑음강릉 13.1℃
  • 구름조금서울 10.9℃
  • 맑음대전 12.3℃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7.6℃
  • 구름조금광주 11.8℃
  • 흐림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0.4℃
  • 흐림제주 13.4℃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12.4℃
  • 구름조금금산 12.3℃
  • 흐림강진군 12.7℃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북도, 가족친화 직장환경 조성 우수기관 선정

배려풀 전북! 일·가정 양립문화 정착과 저출생 극복

5개 시·군 및 7개 공기업·출연기관 선정…인센티브 지원

도 자체 우수사례 5건 선정해 제안 사업으로 적극 도입 추진

 

전라북도가 공직사회부터 ‘배려풀 전북’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가족친화 직장환경 조성 우수기관과 사례를 선정하였다.

 

‘배려풀 전북’은 아이(baby) 낳고 키우기 좋은 직장 배려문화를 통해 아이 가득(full)한 더 좋은(better) 전북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지난해 전북도가 저출생 극복을 위해서는 직장문화 먼저 바뀌어야 한다는 신념 아래 전개하는 캠페인(운동)이다.

 

도내 전 시군과 공기업‧출연기관을 통해 가족친화 직장환경 우수사례를 공모한 결과, 부안군을 비롯한 5개 시군과 전북테크노파크 등 7개 공기업‧출연기관이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었다.

 

시군에서는 부안군이 최우수상을, 김제시와 완주군이 우수상, 익산시와 무주군이 장려상을 수상하였다.

 

부안군은 ‘육라밸 직장문화 만들기’ 사업을 제안해 주목을 받았다. 다자녀 복지포인트(첫째아 25만원, 둘째아 50만원, 셋째아 75만원) 및 출산 시 인센티브 추가 지급, 월1회 부서장 없는 날 운영, 사계절 휴가 주간 운영(3개월 이내 단기휴가) 등 청내 직장환경 정책이 개선될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하였다.

 

아울러 민간기관 등으로 확산을 위해 한국농어촌공사 부안지사, 부안교육지원청, 부안군 농공단지협의회 등 유관기관과 출산·양육하기 좋은 직장 분위기 조성 협약 추진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우수상을 수상한 김제시와 완주군은 관내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가족친화 직장환경 조성사업’ 확대운영 계획안에 대해 좋은 점수를 받았다.

 

김제시는 부부토크, 예비 아빠‧엄마 육아 기술교육, 가족 체험, 저녁이 있는 가족 밀키트 제공 등 ‘직장인 양육의 기술’ 프로그램과 함께, 가족친화 선도기업 협약 등을 제안했다.

 

완주군 역시 가족친화 우수기관 지원사업 및 직원 출산 축하용품 지원사업을 확대 운영하는 안을 제출하였다.

 

공기업‧출연기관 공모는 사업의 효과성을 확보하기 위해 인원수 100명 이상인 군산의료원, 남원의료원, 전북테크노파크를 가 그룹으로, 100명 미만은 나 그룹*으로 구분해 평가하였다.

* 인원수 100명 미만 나 그룹 : 경제통상진흥원, 전북개발공사, 신용보증재단, 생물산업진흥원, 인재평생교육진흥원, 문화관광재단, 콘텐츠융합진흥원, 국제교류센터

 

가 그룹 최우수상은 기존 가족친화제도를 확대*함과 동시에 키즈 플레이존 설치, 생애 첫 학교 입학기념 키트 제공, 가족과 함께하는 힐링프로그램(캠핑·글램핑) 운영을 제안한 전북 테크노파크가 선정되었다.

* 탄력근무 및 단시간 근로제, ‘퇴근송’ 송출 및 PC 자동셧다운, 가족 돌봄휴가 확대 등

 

나 그룹은 만 8세 이하 자녀를 둔 직원 대상 반일 재택근무제 실시, 가족휴가 공모전을 개최하여 자유로운 일·가정 양립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답한 국제교류센터가 최우수기관으로 뽑혔다.

 

전북도는 이번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시군과 기관에 대하여 인센티브를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비를 받은 우수기관은 받은 지원금을 통해 가족친화 직장환경 조성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시군 부문 최우수기관인 부안군은 1,400만 원, 우수기관인 김제시와 완주군은 900만원, 장려상을 수상한 익산시와 무주군은 각각 500만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공기업 가 그룹 최우수기관인 전북테크노파크는 900만원, 나 그룹 최우수기관인 국제교류센터는 600만원이 전달될 예정이다.

 

이번에 지원되는 인센티브는 지난해 행정안전부의 전국단위 저출산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전라북도가 우수상으로 획득한 상금으로 활용된다.

 

전북도는 가족친화 환경 조성을 위해 시군과 공기업 등의 적극적인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자체 사업이 지속적으로 발굴되고 우수사례가 서로 공유되고 확산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전북도는 공직사회의 자율적인 ‘배려풀 전북’운동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이번에 도 우수사례 5건 또한 선정하였다.

 

주말의 시작(금요일)은 회의 없~Day로 운영하는 방안, 부서원을 2그룹으로 나눠 유연근무 사용, 매주 금요일 2~4시 퇴근하여 가족과의 시간을 확대하는 플렉스 Day 도입 등 색다른 아이디어들이 제안되었다.

* 우수사례 실과 통보(4월), 사업추진(4월~10월), 우수부서 인센티브 제공(8개 부서/11월)

 

신현영 전북도 대도약기획단장은 “시·군 및 공기업·출연기관의 제안 사업들이 현장의 가족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도입을 독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 단장은 “도 우수사례로 뽑힌 5건의 사업 제안을 적극 검토하여 청원들이 가족과의 충분한 시간을 보내고, 나아가 가족친화적 직장문화가 정착되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송지사, 국가중장기종합계획 반영 재촉구
전라북도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 계획,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 등 앞으로 예정된 국가 중장기 SOC 계획에 도내 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재촉구하는 등 연일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4일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을 방문해 SOC 국가중장기 종합계획에 전북 관련 사업을 반영해달라고 건의하고, 서부내륙고속도로 조기 착공 등 현안 해결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송 지사는 “지난 4.22일 공청회에서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신규사업 43건 중 전라북도를 경유하는 철도는 1건에 불과하다”며 “경제성 논리에 따라 수도권과 광역시에 대한 SOC 집중 투자는 전북 등 소외지역의 개발격차를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북도에서 요청한 전주~김천간 철도 건설․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선 등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노을대교 건설사업 등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전주~대구간 고속도로 건설사업 등 고속도로 건설계획 등이 국가중장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전북도는 전북 혁신도시, 국가식품산단 개발에 따른 물동량 수송에 대비하고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해 서부내륙고속도로 2단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