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19.8℃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많음대전 19.3℃
  • 구름조금대구 18.6℃
  • 구름조금울산 19.9℃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21.5℃
  • 맑음고창 16.8℃
  • 맑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신원식 전라북도 신임 정무부지사 취임

▶상공자원부(현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지원과장, 삼성중공업 이사 등 역임

- 경제분야 공직 및 다양한 민간기업 풍부한 경험과 연륜 겸비

▶전북 경제체질 개선 등 포스트코로나 이후 경제 활성화에 앞장설 것

 

 

전북도는 신임 신원식(65세) 전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 상근 부회장이 7일자로 제20대 정무부지사에 취임하며 공식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부안 출신인 신 부지사는 서울 동성고와 서울대 언어학과를 졸업하고 제24회 행정고시(1980년)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상공자원부(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국제협력과, 산업정책과를 거쳐 통상지원과장을 끝으로 공직을 떠난 뒤, 삼성중공업 이사, 효성기계공업(주) 전무, 일진전기㈜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최근에는 환경부 산하의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 상근부회장으로 근무했다.

 

도는 신 부지사가 중앙정부와 여러 민간기업에서 근무하며 풍부한 경험·연륜과 폭넓은 인맥을 두루 갖춘 정무부지사 적임자로서 신성장동력 산업 육성, 기업 투자 유치 등 민선7기 도정 핵심 업무를 챙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 부지사는 코로나19로 엄중한 도내상황을 고려해 별도의 취임식을 생략하고 도청 기자실을 찾아 의지를 표명한 뒤, 도청 각 사무실을 돌며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는 것으로 첫 업무를 시작한다.

 

신 부지사는 “몸은 멀리 있어도 고향 전북을 단 한시도 잊어본 적이 없다”면서 “고향 발전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동안 중앙정부와 기업에서 쌓았던 풍부한 경험과 인맥을 토대로 전북 경제체질 개선 등 경제활성화와 4차 산업혁명시대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새만금을 중심으로 한 미래 친환경 산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서도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