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8.2℃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1.8℃
  • 맑음울산 12.5℃
  • 구름조금광주 13.2℃
  • 맑음부산 13.1℃
  • 구름많음고창 12.5℃
  • 구름많음제주 15.2℃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10.5℃
  • 맑음금산 10.9℃
  • 구름많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시선I

[독자기고]잃어버린아이를 찾을수있는 ‘코드아담’


 

  어린 자녀를 둔 가정이라면 한 번쯤 아이가 어디 있는지 몰라 당황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이들은 35초면 부모의 시야에 사라진다고 한다. 35초는 경찰이 실종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하는 시간을 고려할 때 무척 짧기만 하다.

 

이런 짧은 시간을 고려할 때 실종아동에 대한 초기 대응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 수 있다. 그래서 정부는 2014년 7월 29일부터 실종아동의 예방을 위한 실종아동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코드 아담제’를 시행했다.

 

코드아담이란 1981년 미국의 한 백화점에서 아담 월셔(당시 6세)라는 소년이 실종돼 살해된 사건 후 실종아동 발생 시 대중이 운집하는 백화점 등에서 실종 초기단계에 시설 자체 모든 역량을 총동원, 조속한 발견을 위해 노력하도록 의무화한 제도이다.

 

대규모 점포와 축제장 대중교통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1500여 곳이 코드 아담 제도 적용 대상이고 18세 미만의 아동뿐만 아니라 지적·자폐적 정신 장애인, 치매 환자에게도 코드 아담 제도가 적용되고 있는데 이 사실을 알고 있는 부모들은 많지 않은 것 같다.

 

코드아담 절차는 실종신고 접수(직원에게 신고)-즉시 모든 출입구 봉쇄(아이나 유괴범이 출입구로 빠져나가지 못하게 함)-안내방송 및 경보발생-수색조 집중수색-수색을 시작한지 10분이 지나도 실종된 아이를 찾지 못하면 경찰에 신고-타격대 등 동원해 경찰에서 수색 등으로 진행된다.

 

본격적인 휴가철에 앞서, 실종아동이 내 아이가 될 수 있다는 마음으로 우리 모두가 ‘코드아담’에 관심을 갖고 효율적으로 운영된다면 아이를 잃어버리는 끔찍한 상황을 피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장수서 여성청소년계 시현진-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 니트·한지섬유 경진대회 온라인 무관중 비대면 시행
전북도가 오는 24일 원광보건대학교에서 제9회 니트·한지섬유 패션디자인 경진대회를 무관중 비대면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북도와 익산시가 주최하고 ECO융합섬유연구원이 주관하는 ‘니트·한지섬유 패션디자인 경진대회’는 지난 2012년부터 전북의 특화 섬유 소재인 니트와 한지섬유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지역 섬유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 9회째를 맞이하는 니트·한지섬유 패션디자인 경진대회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24일 원광보건대학교 WM관에서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그 결과는 11월 10일 ECO융합섬유연구원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영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경진대회에는 69점의 작품 중 실물의상 심사와 디자이너 화상 인터뷰, 패션쇼 심사를 거쳐 총 16점의 수상작을 선정할 예정이다. 총상금은 1,800만 원이다. 대상(500만원)과 금상(300만원) 수상작 각 1점은 내년 COEX에서 개최되는 대한민국 국제 섬유박람회 전북섬유 홍보관에 전시하여 국내·외 섬유기업 관계자에게도 소개될 예정이다. 또한, 심사 관련 영상을 국내·외 섬유기업 및 관련학과, 디자이너에게 배포하여 전북 특화 섬유인 니트와 한지의 경쟁력 홍보와 더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