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구름조금동두천 24.1℃
  • 흐림강릉 23.3℃
  • 구름많음서울 26.8℃
  • 대전 23.8℃
  • 대구 23.9℃
  • 천둥번개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7.6℃
  • 맑음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7.3℃
  • 구름많음강화 23.7℃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6.7℃
  • 구름많음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24.1℃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시선I

[기고] 소방차 길터주기에도 몇가지 규칙이 있어요!

 

 

 

고단한 하루 일을 마치고 아파트 주차장으로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모습은 바로 소방차 전용구역에 주차되어 있는 차량들이다.

소방차 전용 구역은 화재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한 출동과 원활한 소방활동을 펼칠 수 있는 구역이다. 소방차 전용 구역에 차량을 주차하거나 가로막는 행위 또는 전용 구역에 물건을 쌓는 등 위반 행위자에게는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우리에게 많은 충격과 슬픔을 주던 이태원 참사 시에도 소방차의 출동로를 방해하는 차량으로 현장 도착시간이 늦어져 큰 피해로 이어졌다.

사고 직후 현장 도착 시간에 따라 피해 규모가 달라지는데 통상 7분을 골든타임으로 여긴다. 이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우리 소방관들의 노력뿐 아니라 국민들의 이해와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 소방차 길 터주기도 마찬가지다.

 

한 번쯤은 운전 중 뒤에서 출동 중인 소방차를 경험했을 것이다. 당황해서 또는 어떻게 비켜야 하는지 몰라, 마음과는 다르게 난처했던 적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간단한 몇 가지 규칙만 지키면 어렵지 않다.

 

1차선의 차도에서는 오른쪽 가장자리고 이동 후 저속 주행 또는 일시정지, 2차선의 차도의 경우는 2차로로 이동하여 운행하여야 하며, 교차로인 경우 교차로를 피해 오른쪽 가장자리로 이동 후 일시 정지 하여 소방차량이 신속히 현장으로 출동 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

 

여전히 교통체계, 도로여건, 주변환경 등 소방출동로 확보에 어려움이 있지만, 무엇보다 국민들의 올바른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

 

국민들이 소방관을 보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단어는 아마도 ‘영웅’일 것이다. ‘First in, Last Out’ 소방관은 장비를 착용하고 재난 속으로 제일 먼저 들어가서 화재를 진압하고, 요구조자를 구출하여 가장 마지막에 나온다.

많은 생명을 되살리기 때문에 아마도 ‘영웅’ 또는 ‘슈퍼히어로’라는 호칭을 붙여준 게 아닐까 싶다.

 

우리 집 또는 내 이웃의 집에 화재가 났을 때 소방차 전용 구역에 주차된 차량으로 인하여 차량 부서의 어려움을 겪는다면, 또한 소화전에 불법주정차 되어있는 차량으로 인하여 소방 용수 확보에 어려움을 느낀다면, 출동 중인 소방차의 길을 막는 차량이 있다면,

 

국민들이 영웅으로 생각하는 소방관은 정작 재난 현장에서 아무것도 할 수가 없는 사람이 되어버릴 것이다. 이러한 소방 활동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은 바로 국민들이다. 소방관에게 영웅은 그 누구도 아닌 바로 국민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해본다.

 - 진안소방서 방호구조과 소방사 조 현 -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김관영 도지사, 부안 지진 현지서 진두지휘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지진 발생과 관련 부안 현지에서 주민들의 빠른 일상 복귀는 물론 복구 절차 등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 재난안전대책본부장으로서 진두지휘하고 있다. 14일 전북자치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부안군청에서 권익현 부안군수를 비롯해 도와 부안군 재난대응 부서장들과 함께 피해상황 점검과 후속 절차 진행 등을 위한 협업 회의를 개최했다. 김 지사는 지진 발생일부터 현재까지 접수된 피해 신고는 물론 대처상황을 세부 항목별로 꼼꼼히 점검하며 “주민들의 안정적인 일상으로 복귀를 위해 후속 조치에 도와 군의 행정력을 집중하자”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피해가 접수되는 즉시 신속하게 안전점검을 실시해 피해주민들을 심리적 안정을 도운 뒤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긴급 복구와 임시거주지 등의 지원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또한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상태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는 점을 감안해 산사태 우려지역, 저수지, 도로시설 등 취약시설물에 대한 안전조치를 철저히 하고 예찰활동을 강화하는 등 사고 재발 방지에 대비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특히 “6월말부터 장마가 시작된다는 예보에 따라 피해지역 위주로 예찰을 강화하고 주민대피체계를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