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6.8℃
  • 서울 25.1℃
  • 흐림대전 29.0℃
  • 구름많음대구 30.5℃
  • 구름많음울산 28.9℃
  • 흐림광주 28.7℃
  • 박무부산 28.3℃
  • 흐림고창 29.0℃
  • 흐림제주 30.1℃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8.1℃
  • 흐림금산 29.2℃
  • 흐림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송하진 지사 "공공의대 설립 확정, 전북의 새희망"

2024년 3월 개교 향해 행정절차 차질없이 진행


▶ 송지사, 당정 방침 확정에 조속한 법안 통과·사전 행정절차에 집중

▶ 전북대 인수공통전염 硏 국립화로 보건위기대응 양날개 완성해야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 23일 당정이 사실상 남원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추진을 확정한 데 대해 “서남대 폐교로 지역경제침체와 의료인력 공백을 겪어 온 전북에 새로운 희망의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특히, 당정이 의대정원 확대와 별개로 서남대 의대정원을 활용한 국립공공의대 입법을 추진하는 데 대해선 “지역 정치권과 행정, 도민들이 공공의대 설립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노력해 온 결과”라면서 “21대 국회가 열리자마자 공공의대 법안을 발의한 김성주 의원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 여러분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다음 목표는 2024년 3월 개교를 현실화하는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당정협의안을 발표한 더불어민주당과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에 법안의 신속 통과를 적극적으로 요청하고 설립을 위한 행정절차를 차질 없이 이행해 속도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송지사는 “코로나19사태는 공공의료체계와 감염병연구역량 등 국가의 보건위기대응시스템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여실히 보여줬다”면서 “아시아 최대 규모인 전북대학교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를 국립감염병연구소로 신속히 지정해 공공의대와 함께 보건위기대응을 이끌 튼튼한 양 날개로 키워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송하진 지사는 이날 서울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광역시‧도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하여 국립공공의료대학원 법안 통과를 비롯하여 국립감염병 연구소 지정, 제3금융중심지 추진, 한국탄소융합기술원 전북 지정 등 도정 현안에 대한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