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흐림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5.9℃
  • 구름많음서울 3.3℃
  • 흐림대전 2.9℃
  • 흐림대구 6.9℃
  • 흐림울산 6.5℃
  • 흐림광주 6.8℃
  • 흐림부산 7.6℃
  • 흐림고창 5.5℃
  • 제주 11.2℃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1.2℃
  • 흐림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6.7℃
  • 구름많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국 최고 품질 전북 김, 본격 생산

▶김 양식장 73개소 5,526ha 96,878책 시설, 40,421톤 생산 계획


▶19년 김 수출액 1억 816만 달러…수출량 매년 증가세

▶양식어가에 종자 구입비 등 총 1,843백만 원 지원

 

 

전라북도는 김 양식 철(9월부터~익년 3월)을 맞아 군산시, 고창군, 부안군 지역 서해 연안에 5,526ha, 96,878책(1책 : 2m×40m 그물망)의 양식시설을 설치해 약 4만여 톤 김을 생산할 계획이다.

 

김 양식은 9월 말부터 채묘를 시작으로 10월 말 김 엽체가 확인 되면 분망을 실시하여 설치하는데 지금까지는 수온, 영양염류 등이 김 양식에 적합해 예년과 같이 우량 김을 생산하는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지난해에 고군산군도와 부안군 일대에 발생한 황백화와 김 갯병 등으로 피해가 재현되지 않도록 사전에 영양제, 활성처리제 등을 적시에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앞으로 11월 중순에 초사리 김을 채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이 후 생김 채취는 15~20일 간격으로 2021년 4월까지 6~8회(김 엽체 15㎝)정도 채취하게 된다.

 

전북의 김 수출액이 1억 816만 달러(19년 통계)를 달성하는 등 김 생산 및 소비량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전북도에서는 품질 좋은 김 생산을 위해 양식어가에게 ▲우량 김 종자 구입비 지원(1,200백만 원) ▲활성처리제 지원(456백만 원), ▲물김포대 구입 지원(187백만 원) 등 총 1,843백만 원(도비336, 시군비946)을 지원하고 있다.

 

전북도 이용선 수산정책과장은 “김 황백화, 갯병 등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김 양식 어업인 소득향상을 위해 도내 해역 7개 정점에서 해수를 주기적으로 채수하여 용존무기질소 등 5종의 영양염을 분석한 후 김 양식 해황속보를 김 양식 어업인들에게 발송하는 등 대어업인 지도 홍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농업․농촌 발전 기여 공로 대통령 표창-김철성 주무관
전라북도의 식량산업 정책이 또한번 빛을 발하였다. 전북도는 25일, 농산유통과 식량산업팀에서 2년 연속 대통령상 수상을 배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오형식 사무관이, 올해는 김철성 주무관이 대통령상의 영예를 안았다. 1992년 순창군청에 임용된 이후 28년 동안 농업 분야 한길만 묵묵히 이어온 김 주무관은, 고령화로 인한 농촌인력 부족과 병해충 방제 등 도내 명품쌀 육성사업 추진, 논타작물재배지원사업 등을 통해 농업인의 소득안전망의 촘촘한 확충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김 주무관은 지난해부터 식량산업팀원으로 근무하며 2019년 농식품부 주관 농산시책 전국 최우수(1등) 기관 표창과 2019년 타작물 신청에서 공공비축미곡 배정을 전년보다 8.1%인 5365톤(총 7만1233톤)을 더 배정받아 도내 벼생산 농가의 소득향상에 이바지하였다. 한편, 지난해 농산시책평가에서 전국 1위로 시상금 2000만원을 받은 농산유통과 식량산업팀은 시상금을 도내 장학금으로 기탁하는 등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미친 바 있다. 이날 대통령상을 표창한 김철성 주무관은 “이 상은 지역 농민들이 만들어준 상이라며, 삼락농정의 성과가 결실을 이루어 도내 농가들에게 농가소득 및 삶의 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