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0.7℃
  • 박무대전 -0.5℃
  • 박무대구 -0.2℃
  • 맑음울산 4.6℃
  • 맑음광주 3.6℃
  • 흐림부산 7.4℃
  • 맑음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7.9℃
  • 맑음강화 -2.1℃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2.0℃
  • 맑음강진군 1.6℃
  • 구름조금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포토클릭

일상..그리운 일상으로 갈 수 있을까!

-전주 한옥마을 휴일 스케치-


 

 

6월 19일 토요일 오후 6시 전주한옥마을은 풍성했다.

진절머리 나는 코로나19... 그 이전으로 제대로 회귀한 느낌이었다.

한벽루 방향의 몇몇 상가를 제외하곤 대부분 활기찬 모양새, 어디나 다시 북적였다. 전에 흔하던 한옥마을에서의 ‘임대’라는 무기력하고 어울리지 않은 이 문구도 쉽게 눈에 띄질 않았다. 거리 곳곳엔 정확히 마스크를 쓴 사람들로 출렁이고 오랜 한 맺힌 고독을 풀어보려는 듯(?) 강아지에게도 한복을 입혀 데리고 나온 사람도 있었다. 연인처럼 보이는 한 쌍의 남녀가 각각의 한복을 입고 데리고 온 강아지에겐 남자가 입은 옷과 동일한 천으로 된 강아지 한복 비스무리 한 것을 입혔더라나 뭐라나. 인파를 뚫고 휙휙 달리는 전동마차(?)와 아주 가끔씩 경적을 울려대며 힘겹게 지나가는 자동차의 출현도 그리 기분 나쁘지 않았다.

주차장을 따라 자리 잡고 있던 추억의 난장 건물도 새 단장으로 천막에 가려진 채 제2막의 시대를 예비하고 있었다. 방치되다시피 했던 카페에도 언제 그랬냐는 듯 쌍쌍이 앉아서 담소하고. 모든 점포들이 순식간에 즐비하게 갖춰졌으며 사람들은 어디선가 다시 돌아와 북적였다. 수년전 가보았던 베트남 다낭의 어느 풍경이 연상 될 만 했다.

 

'아! 우리는 이것을 그리워했구나! 사람들이 사람들을 참 좋아하네. 때로 사람 땜에 힘들기도 하지만 사람에게 있어 희망은 바로 사람이었어'..

 

가다 쉬어 앉은 벤치에서 마주친 석양의 은은함과 고즈넉함... 자그마한 정원을 감싸안은 어느 카페의 음악소리... 오래 기다려온 그날을 맞이한 듯한 설레임까지... 이곳을 지나는 사람들 모두 행복하기를 바랬다. 혹독한 시절을 견디느라  너무 고생했을테니까.

 

어느덧 해 지고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과 밤으로 치닫는 하늘은 이 거리에 더 남겨질 사람들과  발길을 돌려야 할 사람들을 재촉하고 있었다.

내일도 그냥 오늘처럼만 되었으면.........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