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3.1℃
  • 흐림강릉 3.9℃
  • 흐림서울 -2.7℃
  • 흐림대전 -0.6℃
  • 흐림대구 3.5℃
  • 구름많음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1.8℃
  • 구름조금부산 6.3℃
  • 흐림고창 0.0℃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0.8℃
  • 흐림강진군 3.5℃
  • 흐림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소․염소 한 마리도 빠짐없이 백신을 접종합시다!

하반기 구제역 일제백신접종, 전라북도 구제역 청정지역 유지 총력

 

전북도는 이번 10월부터 전국 소·염소 사육 농가를 대상으로 하반기 구제역백신 일제접종을 추진한다.

일제접종은 농가의 예방접종 소홀 및 개체별 접종시기 차이에 따른 접종 누락 등의 문제검을 개선하기 위해 모든 소·염소 사육 농가가 구제역 백신을 빠짐없이 접종토록 2017년 9월부터 연 2회(상반기 4월, 하반기 10월)로 정례화해 시행하고 있다.

이번에 실시되는 일제접종의 세부 계획은 다음과 같다.

 

하반기 일제접종은 10월 1일부터 31일까지 실시되며 접종기간 동안 도내12천여 농가들은 사육 중인 575천여 마리의 소와 염소를 대상으로 구제역백신을 빠짐없이 접종해야 한다.

 

* 접종대상: (소) 11천 농가, 499천 마리/ (염소) 1천 농가, 76천 마리

 

백신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상시 백신으로 사용하고 있는 구제역백신(혈청형 O형과 A형 혼합백신)을 접종하며 소규모 농가(소 50마리 미만, 염소 800마리 미만 사육)에 대해서는 시·군에서 수의사와 포획인력(염소만 해당)을 동원해 접종을 지원한다.

 

백신 구매비용은 소 소규모 사육 농가와 염소 사육 농가의 경우 국가에서 전액 지원하며, 소 전업규모 사육 농가는 50%를 지원한다.

 

* 참고로 돼지 사육 농가는 농가별로 자체 여건에 맞춰 접종 프로그램에 따라 접종하면 되고, 수시로 백신접종이 행해지고 있어 일제 접종대상에는 포함하지 않고 농가가 접종 시기에 맞춰 연중 백신을 접종한다. 다만, 년초 1~2월 항체양성률이 저조함에 따라 양돈밀집단지 농가에 대한 11월 일제검사를 예정하고 있어 도내 7개 양돈밀집단지 농가들은 10월중 일제접종을 실시하여야 한다.

소 사육 농가는 일제접종 후 신속히 관할 시·군이나 지역축협 등에 개체별 백신접종 여부를 신고·등록해야 하며, 정부는 ‘축산물 이력관리시스템’을 활용하여 등록된 정보를 토대로 접종이 누락 된 개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한다.

 

* 염소 사육 농가는 일제접종 후 ‘구제역 예방접종실시대장’에 예방접종 상황을 수기로 기록하고 이를 3년간 보관하여야 한다.

 

전북도에서는 일제접종 4주 후부터 농가의 항체 양성률을 검사하여 제대로 접종이 이루어졌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검사 결과 항체 양성률이 기준* 미만인 농가는 과태료(1회 위반의 경우 500만 원)를 부과하고, 재접종 명령과 4주 간격으로 재검사를 하는 등 항체 양성률이 개선될 때까지 계속하여 관리할 계획이다.

 

* 구제역 백신 항체 양성률 기준: 소 80% 이상, 염소 60% 이상

(‘22.9월말 축종별 항체양성률 소 99.3%, 염소 94.4%, 돼지 91.8%)

 

백신접종 관리와 더불어, 임차·수탁 사육 농장 등 상대적으로 관리가 취약할 우려가 있는 농장을 대상으로 방역 점검을 실시하는 등 구제역 방역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농축산식품국 신원식 국장은 “2019년 1월 이후 국내에서 구제역이 발생하고 있지 않으나, 중국 등 우리나라 주변 국가에서 지속 발생하고 있어 만약 농가에서 백신접종을 소홀히 하면 언제든지 다시 발생할 수 있다.”라고 강조하고,

특히 “겨울철에는 구제역 발생 위험이 큰 만큼 농가에서는 백신을 빠짐없이 접종토록 하고 농장을 주기적으로 청소·소독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특별법 등 현안법안 통과 위해 마지막까지 노력.."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전북특별법’이 국회 행안위 전체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다시한번 전북의 기세를 올릴 수 있도록 본회의 통과시까지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김관영 지사는 2일 개최된 도청 간부회의에서 “국가예산과 더불어 전북특별법 등 현안법안에 대해서 중요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 우리의 노력이 결실을 거둬 도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만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다시한번 전북의 기세를 올릴 수 있도록 다음주 예정된 법사위, 본회의 통과때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전북특별법 못지않게 새만금사업법도 중요하다”며, 법 통과시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효과를 내도록 후속조치 사항도 정밀하게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다음주 처리가 예상되는 국가예산안에 대해서도 최종 마무리 대응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김 지사는 기재부 1차 심사 동향을 파악하여 시군 및 지역의원실과 공조를 통해 마지막까지 총력 대응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어, 김 지사는 “2023년 도 본예산안이 도의회 예결위 심사가 진행행중이다”며 “그동안 상임위 계수조정된 부분과 함께 예결위 심사과정에서 삭감 최소화를 위해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