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4.4℃
  • 흐림서울 19.2℃
  • 흐림대전 18.0℃
  • 흐림대구 17.3℃
  • 흐림울산 16.7℃
  • 맑음광주 18.5℃
  • 흐림부산 17.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8.9℃
  • 흐림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7.1℃
  • 구름많음금산 17.8℃
  • 맑음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스승의 날이 또 다시... 돌아와주세요 그리운 선생님!

가는 길에도 100여 명 살리고 하늘로..

 

전북 무주고등학교 이영주 교감.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전북 무주고등학교 이영주 교감.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전북 무주고등학교 이영주(57) 교감이 뇌사 장기기증으로 4명을 살리고 끝내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14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지난 11일 전북 익산시 원광대병원에서 전북 무주고등학교 이영주 교감이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간, 좌우 신장 그리고 장기조직뿐만 아니라 연골, 뼈 등 인체조직도 100여 명에게 기증했다.

 

뇌사 소식에 가족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하지만 슬픔 속에서도 장기기증이라는 숭고한 선택을 했다. 평소 고인이 가졌던 뜻을 따르기 위한 결정이었다.

 

실제 고인은 자신이 죽으면 장기기증으로 다른 사람을 살리라는 이야기를 자주 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장기기증을 못 한다면 시신 기증을 통해서라도 의학 교육과 의학 인재 양성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는 마음을 자주 전했다고 알려졌다. 가족들은 그가 생전 장기기증으로 다른 사람을 살리고 싶다는 마음을 밝혔기에 뜻을 존중해 기증을 결정했다.

 

전북지역 중·고교에서 35년 간 영어 교사로 재직했던 그는 3년 전 교감으로 승진했다. 이달 교장 승진을 앞두고 7일 연수를 받으러 가려고 집에서 짐을 챙기던 중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그러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전북 군산시에서 3남 1녀 중 셋째로 태어난 이 교감은 어릴 때부터 남을 먼저 배려하는 마음의 소유자였다. 사람을 선입견 없이 자상하게 대했으며  다른 이들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따뜻한 성품을 지녔다.

평소 책과 신문을 즐겨 읽고, 테니스와 배구에 취미를 가졌다. 쉬는 날에는 자녀들과 함께 여행을 가고 다양한 경험을 해주기 위해 많은 시간을 보내는 자상한 아버지였다. 또 어려운 이웃을 위해 20년 넘게 후원하며, 어려운 사람을 보면 먼저 나섰다.

그는 학교에서도 학생들을 자식처럼 아꼈고, 특히 생활이 어렵고 학교생활에 적응을 못 하는 학생들에게 마음을 써준 고마운 선생님이었다. 장례식에는 그가 가르쳤던 학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 교감의 아들 겨레 씨는 "떠나는 날 많은 분이 아빠를 위해 울어주셨다. 타인을 위해 헌신하고 가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 이제는 우리가 모두 기억하고 행동하겠다. 너무 사랑한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전북 무주고등학교 강당에 마련된 추모 공간. 연합뉴스

전북 무주고등학교 강당에 마련된 추모 공간. 연합뉴스 

 

 

서거석 전북교육감도 1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애석한 마음을 전한 바 있다.

어제(11일) 오후 4시쯤 가슴 아픈 소식을 전해 들었습니다.

우리는 참 좋은 선생님 한 분을 잃었습니다.

무주고 이영주 교감선생님께서 지난 7일 자택에서 출근 준비를 하던 중 뇌출혈로 쓰러져 5월 10일 최종 뇌사판정이 내려졌고,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장기를 기증하셨습니다.

저는 출장 일정을 마치고 밤 9시가 조금 넘어서야 군산장례식장에 도착, 유가족과 동료 교사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유독 문상객들중에는 무주중,무주고에서 이영주 선생님에게 배운 제자들이 많았습니다.

무주군수님과 교육장님, 군산교육장님, 고인의 벗들, 무주지역의 교육선후배들이 갑작스러운 비보에 슬픔을 삼키고 있었습니다.

무주군수님과 교육장님, 군산교육장님, 고인의 벗들, 무주 지역의 교육 선후배들이 갑작스러운 비보에 슬픔을 가누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영정 사진으로 처음 본 고 이영주 교감선생님의 크고 맑은 눈빛은 쉽사리 잊혀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박용규 무주고 교장선생님은 줄곧 제 옆자리에서 생전 고인의 삶을 들려주었는데, 워낙 부지런하고 공감을 잘 하시는 분이라 학생들과 교사들로부터 신뢰가 컸다고 합니다.

교감이면서 학생동아리를 3개(독서 , 배구 등)나 운영하고 계시는데, 지역신문에 학생들이 칼럼을 기고하도록 글쓰기를 지도하고 교사들과 함께 책을 공동 발간하시기도 하셨습니다.

조용히 계시던 사모님은 작은 목소리로 “졸업생들과도 수시로 소통하고 만나고 늘 그렇게 사셨어요”

하셨습니다.

“내가 찾고 싶은 선생님이 무주에 계셨구나!”

그런 생각에 더욱 안타까웠습니다.

살아서 열심히 살고, 죽어서는 몸을 애타게 기다리는 자들에게 나눠주고자 했던, 그런 분이셨기에 졸업생들도 동료 교사들도 고인을 추모하며 안타까워합니다.

작별 인사를 나누고, 전주로 돌아오는 밤길에 비가 엄청 내렸습니다.

고인을 그리워하는 사람들은 더 열심히 삶을 이어갈 것입니다.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합니다.

고 이영주 교감 선생님!

이제 편안한 곳에서 좋아하시는 독서와 영어공부 많이 하십시오..

잊지 않겠습니다.

[출처] 고 이영주 선생님을 애도합니다!_당신의 교육헌신 잊지 않겠습니다.|작성자 서거석 교육감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이차전지 마이스터고 추진 이리공고! 졸업생 전원채용 목표로 산학협약
이차전지분야 마이스터고 지정에 도전하고 있는 이리공업고등학교(교장 김주영)가 졸업생 전원의 채용협약을 목표로 하는 산학협약을 체결했다. 이리공업고는 23일 서울 동원시스템즈(주) 사옥에서 ‘국제배터리마이스터고등학교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리공업고와 동원시스템즈(주)는 이날 협약식에서 △배터리분야 산업수요 맞춤형 마이스터 양성 교육 실시 △배터리 분야 맞춤형 교육과정 개발 및 운영 △배터리 분야 교원의 직무능력 향상 △채용 기준에 따라 졸업생 중 우수인력 채용 등을 약속했다. 조점근 동원시스템즈(주) 대표이사는 “이차전지 사업분야에서 양극박과 이차전지의 알루미늄 캔을 만드는 우리 회사에 소재 분야의 우수한 인재가 많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가칭)국제배터리마이스터고가 될 이리공업고에서 많은 인재를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김주영 교장은 “대기업인 동원시스템즈(주)와의 산학협약은 마이스터고 추진에 큰 힘이 된다”며 “이리공업고가 이차전지 분야에서 전국 최고의 교육과정으로 산업수요에 맞는 우수한 인재를 육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익산 웨스턴라이프호텔에서 전북특별자치도, 익산시,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성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