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2 (일)

  • 흐림동두천 5.5℃
  • 흐림강릉 11.0℃
  • 서울 6.5℃
  • 대전 8.5℃
  • 흐림대구 8.6℃
  • 구름많음울산 9.5℃
  • 광주 9.5℃
  • 구름조금부산 11.3℃
  • 흐림고창 8.1℃
  • 제주 15.3℃
  • 흐림강화 6.0℃
  • 흐림보은 6.9℃
  • 흐림금산 7.2℃
  • 흐림강진군 11.4℃
  • 구름많음경주시 8.5℃
  • 흐림거제 10.7℃
기상청 제공

포토클릭

그리운 고향집에 오르면...

*용바위 전설

먼 옛날 옥씨성을 가진 삼형제가 진안군 상전면 수동리 소리실 천변에 살고 있었다.

그 곳 금강천 용쏘에는 용이 살고 있었는데 승천하려고 큰 바위 위에 올라 앉아 움푹 패인 곳에 보관해 두었던 여의주를 꺼내어 입에 무는 순간, 갑작스런 폭우로 불어내린 물살에  그만 여의주를 놓치고 말았다.

 

 이때 용의 울부짖는 소리를 듣고 달려온 삼형제는 급물살에 뛰어들어 여의주를 건져 용에게 주었으나  삼형제는 안타깝게도 급류에 휘말려 목숨을 잃고 말았다.

그 후로 삼형제의 원혼을 부르는 용의 소리가 자주 들여왔다. 마을사람들이 삼형제의 원혼을 위로하는 백일기원제를 지내던 마지막 날 용은 삼형제의 원혼을 거두어 함께 승천하였다.

그리고 보은의 뜻으로 용쏘 부근에 큰 바위 셋을 솟아나게 하여 삼형제의 넋을 위로하였으니 이를 ‘삼형제바위’라 하였고, 당시 용이 앉아 있던 바위를 ‘용바위’라 이름하였다.

 

이처럼 애절한 사연이 담긴 용바위가 용담댐 건설로 수몰 위기에 놓이게 되자 20019이 곳에 옮겨 비룡과 더불어 당시의 상황을 길이 보존하고자 한 것이다.

 

 

고향을 그리는 수몰민들의 애환을 달래기 위해 조성된 상전 망향의 동산.

 

21년 전 상전면 용평리 대구평 마을에 지어진 망향의 동산은 고향을 떠난 이들이 고향 삼아 찾고 있는 곳이다.

당시 살던 곳이 물에 잠겨 19개 마을 817세대 3,602명이 고향을 떴다.

진안군은 고향을 잃은 사람들의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소공원을 조성했다.

이를 ‘상전 망향의 동산’이라 칭하고 지난 1999년 12월 3층 규모로 망향의 정자와 망향 비룡탑, 용바위, 분수대를 설치했다.

인근에 성주봉과 용두봉이 자리잡고 있는 이곳을 최근에는 수몰민들이 고향이 그리울 때 등산 겸 찾고 있어서 차츰 명소가 되어가고 있다.

 

죽도에 있던 용바위는 죽도 일부가 수몰되면서 도난의 수난을 겪는 등 고난 속에서도 되찾아내어 광장 안에 분수대와 함께 놓여 있다.

또 고향을 내려다 볼 수 있는 ‘고향 그리운 집’ 1층에는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각종 운동기구가 놓여져 있다.

인근 주민들은 자율적으로 운동기구를 이용하며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

 

상전 망향의 동산은 용담댐 준공 이후 수몰민들이 그리운 고향집을 되짚어 보고 마을의 옛 정취를 느껴볼 수 있도록 조성된 상징적 공간이다.

 

요즘 버스를 이용해 이곳을 찾는 방문객들이 용담호를 바라보며 등반하는 코스로 사랑받고 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